정치 > 정치일반

해리스 주한 미 대사 "한·일 관계에 美 개입할 때 아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2 23:05:57
"한일 문제 해결할 수 있는 공간 남아있어"
美중재역할 요청에 거부입장 돌려 밝힌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2019.04.22.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 대사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을 만나 "한일 관계에 아직까지 미국이 개입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서울 모처에서 가진 비공개 면담에서 해리스 대사가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정부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을 워싱턴에 급파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중재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하는 데 돌려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윤 위원장은 해리스 대사에게 "한일 간 수출규제 문제로 관계가 악화되는 것은 양국은 물론 미국의 국익에 반하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포함 동북아 평화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며 "미국이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에 해리스 대사는 "한국과 일본은 성숙한 국가인 만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이 남아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 위원장은 "제가 '우유가 엎질러진 뒤 울어도 소용없다'는 말을 인용했다. 그런데 해리스 대사는 아직까지 미국이 개입할 때가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