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도훈 "북미 실무협상, 전반적으로 유연한 태도 나올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3 08:39:41
"북미 실무협상 조만간…계속 소통 이뤄져"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지난 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독일로 출국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일각에선 비건 대표가 벨기에 브뤼셀이나 베를린에서 북측 대표를 만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베를린에서 북한과의 접촉이 성사돼 남·북·미 3자 회동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새로운 북측 실무협상 대표는 김명길 전 베트남 대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07.0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우리 측 북핵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조만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전반적으로 유연한 태도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13일 독일 베를린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을 가진 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지난달 30일 판문점 정상회담 모멘텀이 실질적 성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그 과정에서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달 중순에 실무협상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며, "북미 정상들도 둘 다 조속한 시일 내 한다고 합의했기에 곧 가질 거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본부장은 실무협상의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서는 "지금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계속 소통이 이뤄지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의견이 좁혀지면 이뤄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협상 장소에 대해서도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북한과 미국) 둘 다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고, 그걸 교환하며 의견을 좁혀나갈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의 협상 태도에 대해서는 "협상이 시작되면 그 자체 내부에서 동력이 새로 발생한다"며 "상대가 어떤 입장을 가지고 나왔는지 평가하며 대응조치가 나올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전반적으로 유연한 태도가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미국 측에 대해서는 "미국의 기본 입장은 이미 다 나와있다"며 "기본적으로 협상 태도를 유연하게 가져가겠다고 했으니 그 과정에서 조직이 되지 않겠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베를린을 방문했다. 비건 대표도 이 본부장의 독일 방문기간 중인 10일과 11일 베를린을 방문하면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가 성사됐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회동에서 판문점 회동에서 북미 정상 간 합의한 바와 같이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가기로 했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