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80세 이상 국가유공자, 국립묘지 안장여부 생전에 확인 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09:07:15
보훈처, 16일부터 ‘국립묘지 안장 생전 심의제 시행
사후 안장신청으로 인한 심의기간 장기화 불편 개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립서울현충원. (뉴시스DB)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앞으로 고령의 국가유공자는 국립묘지 안장여부를 살아 있을 때 사전 심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가보훈처는 16일부터 이 같은 내용의 개정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다고 15일 밝혔다.

그 동안 안장대상자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있거나 병적기록에 이상이 있는 경우 숨진 뒤 심의를 거친 후 안장여부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안장 심의가 완료되기까지 통상 40여일이 걸려 심의 확정까지 고인을 임시 안치해야하는 등 유족의 장례절차 진행에 불편이 있었다.

보훈처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만 80세 이상 셍존 국가유공자(대한민국 국적보유자)에 대해서는 살아 있는 동안 국립묘지 안장대상 여부를 미리 신청해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신청 결과 안장 심의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국립묘지 안장대상 여부를 안내받는다. 만약 금고이상의 형을 선고 받은 경우나 탈영·제적·징계처분 등 병적기록에 이상이 있다면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안장대상 여부를 심의한다.

보훈처는 제도 시행에 맞춰 '국립묘지안장관리시스템(www.ncms.go.kr)'에 '생전안장신청' 메뉴를 오픈할 예정이다. 서울현충원(국방부 관할)은 우편 등 오프라인 신청만 가능하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