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박세은,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출연 없던 일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17:55: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파리오페라발레단(BOP) 제1무용수 박세은(30)의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출연이 무산됐다.

국립발레단은 8월28일~9월1일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하는 '백조의 호수'에서 오데트 & 오딜 역에 캐스팅된 박세은의 공연이 불가하게 됐다고 15일 공지했다.
 
박세은은 8월29일과 31일 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국립발레단은 "파리오페라발레단 리허설 일정과 맞물려 출연이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박세은은 세계 정상급 파리 오페라 발레단에서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발레리나다. 이 발레단은 1671년 설립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국립 발레단으로 통한다.

2011년 파리 오페라 발레단 준단원으로 입단한 박세은은 2012년 6월 정단원이 된 후 초고속 승급을 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지난해 6월 '발레계의 아카데미상'으로 통하는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무용수상을 차지했다.

파리오페라발레단 입단 전에는 국립발레단 무대도 경험했다.

한편 이번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에서는 주목할 만한 오데트 & 오딜이 많다. 수석무용수 김리회가 출산 후 복귀 무대로 이 작품을 택했다. 솔리스트 정은영이 박세은을 대신하는데, 이번이 오데트 & 오딜 데뷔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