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정훈 강동구청장 "선거 한창 바쁠 때 범죄 연루? 억울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20:20:09
"혐의 없음 밝혀 명예 되찾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정훈 강동구청장.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은 15일 미래에셋자산운용 산하 사모펀드(PEF) 주식 부정거래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구청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하루빨리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혐의가 없음을 밝혀 구청장으로서 명예를 되찾고 구민들과 함께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구청장 비서실은 "2017년말은 강동구청장 출마를 결심하고 시의원 의정 활동 마무리와 출마 준비를 위해 하루 24시간이 부족한 상황이었다"며 "하루가 1초처럼 바쁜 상황에서 동생이 적어준 내용을 믿은 채 이메일로 전달했을 뿐 범죄를 방조한 사실은 결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동구청장 선거를 준비하는 시의원으로 한 사람의 비난도 두려운 상황에서 심각한 이미지 타격을 감수하고 본인이 대표이사로 등재된 회사의 범죄 연루 정황을 방조했다는 검찰의 의견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서실은 또 "2018년 1월4일 보도 후 동생에게 대표이사 즉각 사임을 요구했으나 처리가 늦어졌고 이 와중에 추진된 ㈜클라우드매직의 ㈜와이디온라인 인수과정 등 일체의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알지 못했는데 어떻게 위법행위 방조가 가능하겠냐"고 따졌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