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정책

'스마트팜 혁신밸리' 본격화…정부, 농업인과 소통창구 마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06:00:00
전문가 등 포함된 중앙협의체 구성…반기별 회의 개최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5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농업공학부 스마트온실에서 열린 '한국형 스마트팜 2세대 기술' 시연회에서 작물 영상이미지 자동수집장치로 시연을 하고 있다. 2018.11.15.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농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이 대상 지역을 확정함에 따라 정부가 이해관계자 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협의체를 발족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스마트팜 혁신밸리 중앙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팜 관련 교육·연구·생산 기능을 모두 갖춘 일종의 산업단지다.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 전남 고흥, 경남 밀양 등 4곳이 선정됐다. 정부는 해당 지역에 창업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실증단지 등을 세워 첨단 농업의 거점으로 키울 방침이다.

협의체는 혁신밸리의 기대 효과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꾸려졌다. 농식품부와 선도농업인,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시설원예·농업로봇·인공지능(AI) 등 관련 전문가 20인으로 구성됐다. 구성원은 향후 논의 주제 등에 따라 추가·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지난 16일 오후 4시께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1차 회의(Kick-off meeting)에서 참석자들은 혁신밸리의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과제에 관해 의견을 교류했다. 혁신밸리가 청년 유입과 전후방 기술 혁신을 위해 추진돼야 할 필요성에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기존 농업인과 청년 농업인 간 협업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고 전후방 기업뿐 아니라 농민·소비자 입장에서 바라는 스마트팜 관련 기술·제품 수요를 파악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협의체 회의는 향후 반기별로 진행될 계획이다. 분야별 의견 수렴이나 전문가 추가 검토가 필요할 경우 ▲농업인·소비자 ▲전문가 등 2개 분과로 나눠 운영할 수도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혁신밸리 사업은 농촌으로의 청년 유입, 농업 전후방 산업과의 동반 성장 등 기대효과를 낳을 것"이라며 "농식품부는 제안된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대책 방안을 마련하고 협의체 위원들은 관련 분야에 대한 정보 제공, 의견 제시, 자문 협조 등 역할을 수행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