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윤석열 임명강행에 "인사청문회는 왜 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6 16:09:10
"조국 법무부장관까지 이어져 야당 압박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7.1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안이 재가된 데 대해 "인사청문회는 왜 하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결국 이 정부는 또 국민의 이야기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표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임명에 이어 앞으로 조국 법무부장관까지 이어진다는 말이 있는데, 결국 그 장관과 총장 라인이 어떤 일을 할지 생각해보면 야당에 대한 끊임없는 압박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야당과) 같이 정치를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궤멸시키겠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 가능성에 대해서도 "더불어민주당은 추경 의지가 없고 실질적으로 국회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방탄국회로만 사용하고 있다"며 "추경 의지가 있다면 해임건의안 표결도 못하게 하는 이런 의사일정에 거부한다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또 "지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오늘 보니 민주평화당까지 비판에 합세한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국회가 당연히 갖고 있는 권리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는 것이며, 민주당이 청와대의 2중대를 넘어서서, 최소한의 국회에서의 여당 역할을 통째로 버린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17일 예정된 한국당 의원총회의 주제에 대해서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전문가 진단을 듣는 시간을 갖겠다. 이 문제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우리가 일본에게 단호한 주장을 할 때는 해야겠지만, 그것이 감정적 주장으로 해결되는 부분이 아니라서 매우 치밀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