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윤석열, 강력한 검찰개혁 앞장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6 16:04:53
文대통령, 윤석열 임명 재가
"국민에 충성하는 총장 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가 열린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윤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7.0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정의당은 16일 신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검찰개혁에 대해 원론적 입장만을 되풀이한 아쉬움을 강력한 검찰개혁으로 만회할 것을 주문한다"고 밝혔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윤 총장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총장은 이제 국민에 충성하는 검찰총장이 되기 바란다"며 "국회 다음으로 낮은 검찰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국민에 대한 충성이자 도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문회에서 해소되지 않은 의혹도 윤석열의 검찰이 국민의 사랑을 받는다면 자연스레 해소될 일"이라며 "이를 위해서라도 국민의 열망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에 앞장서야 한다. 윤 총장하의 검찰이 기득권을 내려놓은 정의로운 사정기관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 신임 총장의 임명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야당의 반발로 채택이 불발됐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기한 내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을 경우 국회 동의 없이 대통령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