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광주세계수영]소나기 이어 장마…수구·오픈워터 경기진행 변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6 18:56:13
19일까지 장마 영향권…17일에만 최고 50㎜ 비
"경기 앞서 연기 여부 결정, 시설 점검에 만전"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최진석 기자 = 13일 여수 엑스포 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수영' 남자 5km 경기에 출전한 헝가리 크리스토프 라소프스키가 역영하고 있다. 2019.07.13.

myjs@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5일째인 16일 광주·전남 지역에 소나기가 내리고 있다. 오는 17일부터는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오픈워터 등 야외 경기 일정이 조정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강수량은 광주 과기원·구례 성삼재·무안 1.5㎜를 기록하고 있다.

소나기는 이날 늦은 오후까지 5~50㎜가량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천둥·번개가 치거나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오는 17일부터는 광주와 전남 지역이 장마 전선의 영향권에 접어들어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장맛비는 17일 오후부터 시작돼 19일까지 내리겠다. 광주기상청은 17일 하루에만 5~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기간 열리는 경기 중 야외에서 펼쳐지는 종목은 수구·오픈 워터다.

수구는 17일에만 한국과 세르비아의 남자 조별예선 경기를 비롯 10경기, 다음날에도 10경기가 잡혀 있다. 

오픈워터 종목의 경우 17일 오전 8시부터 여자 5㎞ 결선이, 18일에는 5㎞ 팀 릴레이경기가 예정돼 있다.

강수량이 많지 않으면 경기는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비가 거세지거나 강한 바람이 불 경우 경기를 연기시킬 수 있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경기 시작에 앞서 기상 예보 등을 참고해 진행 여부를 결정한다. 경기 중단은 없을 것이다"면서 "경기 일정은 국제심판진과 기술위원단이 조정한다. 비·바람 피해 예방차원에서 경기장 시설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