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 "정두언 마지막까지 감당했을 절망 생각에 가슴아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1:17:16  |  수정 2019-07-17 11:51:57
정병국·이혜훈·지상욱·유의동 의원과 빈소 찾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지상욱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19.07.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윤해리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별세 소식을 전해 듣고 빈소를 찾아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그런 어떤 괴로움이나 절망을 생각하면, 제가 다 헤아릴 수 없지만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애도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빈소에서 기자들을 만나 "어제 굉장히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이제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황망하게 와서 제가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날 같은 당 정병국·이혜훈·지상욱·유의동 의원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joo47@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