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주선 "정두언, 억울함 겪지 않는 나라 만들자더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2:03:44
"제게 그렇게 힘든 일(수감)을 어떻게 겪었냐 위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7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가 차려져 있다. 2019.07.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윤해리 기자 =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를 찾아 "정 전 의원이 구속됐다가 무죄를 받고 저를 찾아왔다"며 "(네 차례 구속됐던) 제게 어떻게 그렇게 힘든 일을 겪었냐며 위로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빈소에서 기자들을 만나 "아시다시피 저는 4번 구속됐다가 4번 모두 무죄를 받았다"며 "2012년 7월12일 정 전 의원과 똑같이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상정됐다. 저는 가결됐다 무죄가 났고, 정 전 의원은 부결됐는데 나중에 법정구속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정 전 의원이 유죄를 받다 대법원에서 최종심(무죄)을 받고 저를 찾아왔다"며 "제게 구치소에서 겪었던 여러가지 일과 (당시 느꼈던) 만감을 이야기했다. 다시는 억울한 일을 겪지 않는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합치자고 했다. 안타깝다. 바른사람인데"라고 애도했다.


joo47@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