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자국기업 자산 매각시 모든 수단 동원 보복 시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4:14:12
18일 기한 제3국 중재위에 응하라고 거듭 촉구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副)장관이 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총리관저 홈페이지 동영상 캡쳐) 2019.07.04.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정부는 17일 강제징용 배상판결로 한국에서 압류된 자국기업의 자산이 매각될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보복할 방침을 내비쳤다.

닛케이와 산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연관된 일본기업의 자산 매각 시 대응에 관해 "일본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을 보호한다는 측면에서 모든 선택방안을 시야에 넣고 의연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언명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일본기업의 자산 압류와 매각 움직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국제법 위반의 시정을 위한 조치를 서둘러 취하라고 (한국 정부 측에)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18일 기한을 맞은 강제징용 판결을 둘러싼 제3자 중재위원회 설치 절차에 대해서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미 거부 의사를 밝힌 한국 정부에 계속 중재에 응하라고 강도 높게 촉구하겠다고 언명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한일청구권협정 상 의무인 중재에 한국이 나서도록 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한국은 협정상 정한 18일까지 중재에 응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