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일부 차관, 6자회담 日 수석 면담 "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5:02:55
"수출규제 관련 사항 의제 포함되지 않아"
대북 정책 공조 필요성 공감대 확인 차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호 통일부 차관이 4일 강원도 철원권 DMZ 평화문화광장에서 열린 'DMZ 평화협력포럼'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19.07.04. (사진=통일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반도 국제평화포럼(KGFP)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북핵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와 면담을 했다.

통일부는 이날 "서호 통일부 차관은 오후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나 북한 및 한반도 주변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최근 한일 관계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급격히 경색된 데다가 이번 면담이 특정 대북 정책을 협의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점 등이 고려된 결정이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도 "통일부 차관의 일본 출장은 한반도 국제평화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면담 의제에) 수출규제와 관련한 사항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 차관은 지난 16일 KGFP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 북일 관계의 정상화는 필요하다"며 "한국 정부는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를 추진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더불어 "일본 정부와의 공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 차관과 가나스기 국장의 면담에서는 양측이 대북 정책에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확인하고, 이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일본 정부는 자신들의 대북 정책에서 최대 관심사인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역할을 요구했을 거라는 관측이다.

서 차관은 이날 오후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간담회에 참석한 뒤 오는 18일 귀국할 예정이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