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북중 사법 당국, 협력 강화 합의 체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7 17:38:58
강윤성 북 중앙재판소장, 베이징 방문해 양해각서 체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저우창 중국 최고인민법원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은 16일 베이징에서 강윤석 북한 중앙재판소장 (왼쪽에서 네번째) 일행을 만나 회담을 갖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양측은 '중국 최고인민법원과 북한 중앙재판소 우호협력 및 교류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출처: 중국 최고인민법원 사이트> 2019.07.17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북중 사법 당국이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기로 하고 관련 합의를 체결했다. 

1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저우창 중국 최고인민법원장은 전날 오후 베이징에서 강윤석 북한 중앙재판소장과 만나 회담을 갖고, 양측은 '중국 최고인민법원과 북한 중앙재판소 우호협력 및 교류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저우창 원장은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 협력 관계가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고, 사법 영역에서의 교류와 협력도 양호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강윤석 소장의 이번 방문으로, 양국 사법 기관의 교류 협력에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저우 원장은 "북중 사법 기관이 인적 교류, 판례 연구, 사법 문화 등 영역에서의 교류를 강화해 협력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양국과 양국 국민에 혜택을 가져다주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저우 원장은 또 강 소장 일행에게 중국의 법치 건설 사업, 법원 업무 현황을 소개했다.

이에 강 소장은 "우리는 중국 법원과 교류 및 협력을 더 강화하려 한다”면서 “이를 통해 북중 우호 관계 발전을 함께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중국 사법과 공안 계통을 총괄하는 중앙정법위원회 서기인 궈성쿤(郭聲琨) 정치국원(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강윤석 북한 중앙재판소장(오른쪽에서 세번째) 등과 회담을 갖고 있다. 양국은 강 소장의 방중을 계기로 사법 당국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합의를 체결했다. 2019.07.17 
이날 앞서 중국 사법과 공안 계통을 총괄하는 중앙정법위원회 서기인 궈성쿤 정치국원도 강 소장 일행과 회담을 가졌다.

궈 서기는 “양국 정상은 광범위하고 중요한 공동 인식을 달성했고, 북중 우호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면서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양국 정상이 달성한 공동 인식을 실현하고, 양국 관계 로드맵에 따라 더 많은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양국 사법기관이 교류와 협력을 더 강화하고 법치와 사법 영역에서 경험을 공유하며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발전시키는데 적극적인 공헌을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 소장은 "북한은 사법 영역에서 양국 간 협력을 심화하고, 북중 우호 관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