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

"무심코 열지 마세요…올해 악성 이메일 공격 갑절 증가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8 09:00:00
EQST 하반기 미디어 간담회 판교 본사서 개최
"아파트 전세대 키 넘겨주는 꼴…AD 공격 주의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성동 SK인포섹 EQST 침해사고대응팀장이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 간담회에서 사이버 공격의 위험성 문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9.07.18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해외 지사에서 근무하는 A 과장은 본사 정보보호팀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한국 본사가 사이버 공격을 당해 회사 기밀 정보가 유출됐다는 연락이었다. 얼마 전 A 과장이 '견적서 보냅니다'라는 제목의 메일을 무심코 열어 본 것이 화근이었다.

SK인포섹은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하반기 이큐스트(EQST)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사이버 공격의 위험성 문제에 대해 이같이 사례를 들어 발표했다. EQST(Experts, Qualified Security Team)는 지능형 디지털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SK인포섹 내에 꾸려진 100여명의 보안 전문가 팀이다.

EQST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해킹 발생 건수는 총 25만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27배 급증했다.

특히 이중 이메일을 통한 해킹 공격이 3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소프트웨어 및 서버 취약점을 통한 유입(21%) 보안 설정 미흡(21%)이 각각 뒤를 이었다.

이메일 공격은 주로 '견적서', '대금청구서', '계약서', '입고관리대장', '반출신고서', '채용의뢰' 등의 제목으로 수신자의 이메일 확인을 유도했다.

김성동 SK인포섹 EQST 침해사고대응팀장은 "올해 탐지된 악성 메일 건수가 17만1400건으로, 이는 작년 한 해 동안 탐지한 16만3387건을 상회한다"며 "남은 하반기까지 고려한 악성 메일 공격이 올해는 전년보다 2배 이상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이메일을 경로로 기업 시스템에 침투한 이후에는 기존에는 랜섬웨어에 감염시키거나, 채굴성 악성코드를 심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 들어서는 피해를 확산시키기 위해 액티브 디텍터리(AD: Active Directory) 서버를 장악하는 시도가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AD는 윈도 시스템 관리 도구를 말한다. AD를 이용하면 다수 시스템의 관리자 계정과 설정, 정책 배포 등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문제는 AD 서버가 공격자에게 장악되면 내부망 권한도 함께 넘겨주게 된다는 것이다. 권한을 확보한 공격자는 윈도 파일 공유 프로토콜(SMB) 기능을 이용해 악성파일을 여러 곳에 전파한다.

김성동 팀장은 "최초 이메일로 침투해 AD 서버를 장악하고, 윈도 SMB 기능을 통해 여러 시스템으로 악성파일을 전파하는 행위가 공식처럼 이뤄지고 있다"며 "AD 서버가 장악되는 것은 마치 도둑에게 아파트 전 세대의 출입문 키를 통째로 넘겨주는 것과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EQST가 실제 침해사고 조사를 맡았던 해킹공격 사례 일명 'CHAD'를 들었다. CHAD는 공격자가 사용한 비밀번호 'chapchap'의 앞 두 글자와 AD를 합한 단어다. 작년에 처음 발견된 CHAD 공격은 이메일 침투, AD 서버 장악, SMB 전파 등 대규모 공격을 하는 공통점이 있으며, 올해 초까지 기업 4곳이 연달아 피해를 보았다.

김성동 팀장은 "무심코 열어본 이메일이 회사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메일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전용 솔루션'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회사 임직원들이 이메일 공격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의 훈련이 병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EQST는 이날 간담회에서 클라우드 보안 위협에 대해 발표했다. 클라우드에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편리하게 배치하기 위해 사용하는 몇몇 컨테이너 기술의 보안 취약점을 설명하고, 이를 이용한 가상의 공격 시나리오를 시연했다. 실제 이 같은 공격 시나리오를 활용해 해커가 기업 클라우드에 침투해 랜섬웨어를 감염시키거나, 채굴형 악성코드를 설치한 사례도 있다고 EQST는 덧붙였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