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다나스 북상…제주 취약지역 긴급점검 등 예방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8 11:54:12  |  수정 2019-07-18 16:18:02
제주·서귀포시 시설물 합동 점검
해경, 연안 사고 주의 단계 격상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지역에 호우 특보가 발령된 18일 오전 제주시 연동 신제주로터리 인근에서 출근길에 장맛비가 쏟아지자 시민들이 발길을 재촉하고 있다. 2019.07.18.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19일 오후부터 제주지역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 행정당국에서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귀포시는 태풍 다나스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각 읍·면·동지역에서는 광고물과 입간판, 공사장 자재 등의 결박과 공사현장 울타리 시설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역자율방재단과 합동으로 점검에 나선다.

또 물놀이지역의 이용을 제한하고 항·포구 선박 결박과 농작물 및 수산 시설물을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해안가 저지대와 해안을 예찰해 위험한 지역의 경우 사전에 출입을 통제할 예정이다.

제주시도 이날 오후 4시 시장 주재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태풍 대비 상황점검과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사항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유지해 재해 취약지 등 주요시설물 점검을 강화하고 기상예보에 따른 단계별 비상 근무 체계를 실시한다.

시는 응급복구 장비 점검과 수방 자재를 활용한 침수피해 대비, 절성토 구간과 사면 붕괴지역 등 안전조치에 나서 피해 최소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다나스’은 18일 오전 9시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39㎞ 속도로 강도를 높이며 북상해 우리나라로 접근할 전망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라 이날 오전 9시30분을 기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이와 함께 제주해경청은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해 연안해역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제주지역 항·포구와 위험구역 97개소를 중심으로 순찰 활동을 강화하는 등 해양사고 예방에 나서고 있다.

또 제주해경청은 경비함정(5000t급)을 급파해 서귀포 남쪽 원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 130여 척의 피항을 유도하고 있으며, 주변 통항 선박을 대상으로 안전한 항해를 요청하고 있다.

조업 중이거나 항해 중인 중국어선에 대해서도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항이 위험지역에 들어 전라남도 목포항 등 안전지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상해수구중심에 통보했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