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

국내 연구진, 다양한 면역세포 적용 '유전자가위' 기술 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8 12:00:00
크리스퍼 가위 개량한 외부 전달체 필요없는 새로운 유전자 가위 기술 개발
악성 종양세포 단백질 억제 및 면역세포 활성화로 항암 면역 치료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장미희 박사팀은 세종대학교 홍석만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혈액암 세포의 표면에 발현되는 면역체계를 방해하는 단백질들을 동시에 억제하고, 면역세포인 ‘세포독성 T 세포’를 활성화시켜 항암 면역 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유전자 가위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KIST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다양한 면역세포에 적용할 수 있는 유전자 가위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로써 항암 면역 치료제의 새로운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테라그노시스연구단 장미희 박사팀이 홍석만 세종대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혈액암 세포의 표면에 발현되는 면역체계를 방해하는 단백질을 동시에 억제하고, 면역세포인 '세포독성 T 세포'를 활성화시켜 항암 면역 치료가 가능한 새로운 유전자 가위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유전자 가위 기술은 특정 유전자를 제거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을 하도록 유전자를 편집해 질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해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이다. 유전자 가위 기술 중 하나인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술은 면역세포의 유전자를 선택적으로 교정해 면역세포가 선택적으로 암세포만을 공격하도록 유도하는 면역 치료 요법이다.

장미희 박사는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외부 전달체 없이 스스로 세포막을 뚫고 들어갈 수 있게 개량했다. 그러나 면역 활성을 조절하는 유전자의 종류가 다양한 데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면역 치료를 유도하는 기술은 부족한 실정이었다.

장 박사팀과 세종대 공동연구진은 외부 전달체 없이 혈액암세포로 유전자를 전달할 수 있으면서도 여러 유전자를 동시에 효율적으로 교정할 수 있도록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를 한 번 더 개량해 면역 치료에 응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유전자 가위 기술을 이용한 방법으로는 면역세포 중 T 세포와 같은 혈액암 세포 내에 유전자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주로 바이러스나 전기 충격 요법을 사용했다. 바이러스를 이용한 방식은 원치 않은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경우가 많고 표적이 아닌 게놈 서열에 유전자가 잘못 삽입될 가능성이 높다. 또 전기 충격 방식은 별도의 고가 장비가 필요하며, 전기 자극으로 대량의 세포를 한 번에 교정하기가 어렵고 세포생존도(cell viability)도 낮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공동 연구진은 면역체계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진 면역 체크포인트 유전자 중 'PD-L1', 'PD-L2' 두 개를 동시에 표적으로 한다. 이 면역 체크포인트를 표적으로 해 면역 체계를 방해하지 못하게 유도하고, 결국 세포독성 T 세포가 암을 직접 공격할 수 있도록 해 항암 면역 반응을 증가시키는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

 장미희 박사는 "새롭게 개발된 유전자 가위 기술은 다양한 면역세포에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암 뿐만 아니라 자가면역 질환, 염증성 질환 등 다양한 질병 치료제 개발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바이오머터리얼스(Biomaterials) 최신호에 게재됐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