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조선업 등 일본발 경제제재 영향 제한적"…거제시, 부서별 대응방안 마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9 11:45:02
associate_pic
거제시청
【거제=뉴시스】 김성찬 기자 = 경남 거제시는 최근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거제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부서별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우선 거제시 주력산업인 조선업 분야 중 조선기자재의 경우 높은 국산화율로 일본의 제재 영향이 다소 제한적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양대 조선소의 경우 철강과 기자재, LNG연료탱크 등 일부품목을 수입하고 있고, 소형선박을 제작하는 중소기업의 경우 기자재 등을 일본에서 수입하는 사례가 있으나 일본의 규제 강화시 대체품 조달이 가능해 큰 타격을 입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조선업 관련 중소 협력사의 경우도 수출입 기업이 소수에 불과해 일본의 제재에 대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농수산업 분야도 규제확대로 인한 영향이 적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일본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에 의한 불매운동 확산시 수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거제시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가 단기적으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수출규제가 장기화되고 품목이 확대될 경우 지역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신속대응팀 구성을 통한 다각적 지원방안 마련 등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수출규제 신속대응팀을 구성, 피해발생 중소기업에 대한 이자차액보전금(현행 2.5~3%) 또는 대출한도(현행 3억~5억원)를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또 중소기업별 수출현황을 일제 조사 및 관리를 통해 중소기업 피해 예상동향을 중앙부처와 공유하는 등 비상대응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일본 산업용 소비품목 전수조사도 실시해 그 결과를 시민에게 알리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밖에 피해가 심각한 중소기업의 경우 징수유예 및 납부기일을 연장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농수산품 역시 해외박람회 등 신시장 개척활동을 통한 수출시장 다변화와 검역 및 통관절차의 강화에 대비한 컨설팅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kims136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