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남극지구과학 올림픽 22일 인천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1 11:00:00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ISAES 2019) 개최

associate_pic
【남극=AP/뉴시스】하미시 프리처드 연구원이 제공한 지난 2011년 사진에서 남극 알렉산더섬의 스타카토봉 정상이 구름으로 뒤덮여 있다. 13일 배포된 국제연구팀의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92년 이후 지금까지 남극에서 3조t의 빙산이 녹아 없어졌다. 2018.6.14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소장 윤호일)가 22일부터 26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제13차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ISAES 2019)'을 개최한다.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은 남극연구과학위원회(SCAR)가 4년 마다 개최하는 과학분야 국제 학술대회다. 남극지구과학 올림픽으로 불린다.

이번 심포지엄은 일본(1991년), 인도(2015년)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개최되는 것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4개국의 남극지구과학 연구자 450여명이 참석한다.
 
남극권은 대기, 해양, 생물의 상호 작용과 빙하 증감의 균형 등을 통해 지구환경변화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남극대륙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땅덩어리인 동남극과 비교적 활동적인 서남극으로 이뤄져 지질학적으로도 매우 흥미로운 역사를 가지고 있으나, 인간의 접근이 어려워 아직도 수많은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남극의 비밀을 풀기 위해 전 세계 과학자들이 연구한 지질학적 증거, 남극 대륙의 형성과 화산활동, 생물군 진화 등 남극지구과학 분야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심포지엄 기간 동안 총 26개 세션에서 441건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조강연에서는 세계 유수의 과학자 10인이 과거의 연구결과와 미래 남극과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발표·논의한다.

특히 남극연구과학위원회 부의장인 개리 윌슨(Gary Wilson) 박사는 '향후 10년간 남극연구과학위원회 연구활동과 당위성'을, 한국극지연구위원회 위원장인 김예동 박사는 '지난 30년간 한국 남극지구과학 연구의 발전'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남극연구 발전에 크게 기여해 온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을 한국에서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남극과학연구 협력이 강화되고, 우리나라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주요 일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