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불법 후원금' 논란 야구부 코치 숨진 채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9 20:18:45
【안산=뉴시스】이병희 기자 = 불법 후원금 논란으로 수사를 받던 고등학교 야구부 코치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2시30분께 안산시의 한 야구장 휴게실에서 안산 지역의 고등학교 야구부 코치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1시30분께 유서를 발견한 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휴대전화 위치추적으로 A씨를 찾았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유서에는 ‘미안하다. 내가 다 책임지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학부모들로부터 받은 후원금을 부정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으로 경기도교육청에서 감사를 받고 있었다. A씨는 도교육청의 자체 감사에서 혐의를 부인했고, 도교육청이 경찰에 수사의뢰를 해 다음 주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