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황의조, 보르도 이적 완료…4년 계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0 10:03:13
associate_pic
황의조, 보르도 구단 SNS 캡쳐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의조(27)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와 입단 절차를 마무리했다.

보르도는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황의조가 메디컬 테스트에 통과하고 이적에 관한 모든 서류에 서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18일 보르도의 전지훈련지인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 그는 미국 현지에서 메디컬 테스트와 계약서 서명을 모두 마쳤다. 계약기간은 2023년 6월까지 4년이다. 등번호는 18번으로 결정됐다.

보르도는 "구단에서 뛰는 첫번째 한국 선수"라고 소개하며 "공간 침투와 슈팅 능력이 좋다. 그라운드에서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보르도는 지난 시즌 리그앙 20개 구단 중 14위에 머물렀지만 과거 지네딘 지단, 요앙 구르퀴프 등 프랑스 국가대표 선수들을 다수 배출한 팀이다. 김경중(현 상주)이 잠깐 몸담았지만, 뛰진 않았다. 리그1의 명문으로 손꼽힌다.

지난 2013년 프로축구 성남 일화(현 성남FC)에서 K리그 무대에 데뷔한 황의조는 2017년 6월 일본 J1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리그에서 좋은 활약 등으로 몸값이 올랐다. 중동과 중국 그리고 미국 무대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유럽 무대 도전을 위해 모두 거절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