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의 낯선 '4사사구', 그래도 빛난 에이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0 15:27:22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이 1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3회까지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투구하며 후반기 첫 승이자 시즌 11승에 재도전한다. 2019.07.20.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낯설었던 제구 난조도 이겨냈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어색했던 '4사사구'에도 에이스 위용을 뽐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 7탈삼진 3볼넷 1사구 1실점을 거뒀다. 시즌 11승(2패)째를 수확하며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2위로 올라섰고, 평균자책점은 1.76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유지했다.

예상을 다소 벗어난 경기다. 마이애미는 리그 최약체로 꼽히는 팀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팀 타율은 0.242로 메이저리그 전체 24위에 머물렀다. 리그 정상급 투수로 우뚝 선 류현진이 마이애미 타선을 압도할 것이란 예측이 많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내야 수비와 다저스 타선이 류현진을 돕지 못한 가운데 장점인 제구도 흔들렸다.

류현진은 볼넷 3개를 내주는 등 올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4개의 사사구를 허용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9.55를 기록했던 류현진은 삼진/볼넷 비율은 8.00으로 더 떨어졌다. 여전히 이 부문 내셔널리그 1위를 지키고 있지만, 2위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 7.87), 3위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7.13)와 격차가 많이 좁혀졌다.
 
0-0으로 맞선 2회에는 한 이닝에 2개의 볼넷을 내주는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2사 후 해롤드 라미레스에게 1볼-1스트라이크에서 3개의 볼을 내리 던졌다. 이어 호르헤 알파로에게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2사 1, 2루에서 세자르 푸엘로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은 후 연거푸 볼 네 개를 던졌다. 그러나 만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잭 갤런을 투수 땅볼로 직접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3회에는 선두타자 미겔 로하스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제구 장인' 류현진에겐 어울리지 않는 장면이었다. 그러나 위기를 넘기는 모습은 류현진다웠다. 무사 1루에서 커티슨 그랜더슨의 2루수 직선타에 이은 더블 플레이로 주자를 지웠다.

이닝을 소화해나갈 수록 날카로운 투구도 살아나기 시작했다. 6회까지 89개의 공을 뿌린 류현진은 7회에도 마운드에서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솎아냈다. 마틴 프라도와 미겔 로하스를 각각 커터와 체인지업으로 삼진 처리했다. 커디스 그랜더슨에게는 커브로 삼진을 빼앗으며 이닝을 정리했다.

자신의 '무기'가 잘 통하지 않는 가운데서도 무너지지 않고 버틴 류현진은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한결 같이 긴 이닝을 최소 실점으로 버텨주는 에이스의 임무는 이날도 완벽히 다해냈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