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광주세계수영]오늘의 주요경기·7월21일 일요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1 06:00:00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김서영이 18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수영장에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을 출전을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경영은 오는 21일부터 시작된다. 2019.07.18.myjs@newsis.com
【광주=뉴시스】김희준 기자 =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꽃 중의 꽃' 경영 종목이 21일 시작되는 가운데 한국 선수 중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이 드디어 출격한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이 열전에 돌입한다.

첫 번째로 치러지는 종목은 여자 개인혼영 200m다. 한국 여자 수영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노리는 김서영의 주종목이다.

김서영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한국 수영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2년 전 김서영은 개인혼영 200m에서 결승까지 진출해 2분10초40을 기록, 6위를 차지했다. 남녀를 통틀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혼영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김서영이 최초였다.

김서영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개인혼영 2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은 1982년 뉴델리 대회 최윤희 이후 무려 36년 만이다.

한국 선수 중에 유일하게 국제수영연맹(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에 초청받은 김서영은 1, 2차 대회에서 잇따라 은메달을 따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김서영이 보유하고 있는 개인혼영 200m 한국기록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다을 딸 때 작성한 2분08초34다. 김서영은 이를 2분7초대로 기록을 단축해 한국 경영 여자 선수 최초의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의 꿈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김서영의 올 시즌 개인혼영 200m 개인 최고기록은 FINA 챔피언스 경영 시리즈 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딸 때 기록한 2분09초97이다. 올해 여자 개인혼영 200m 7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중국 쑨 양이 몸을 풀고 있다. 2019.07.16. myjs@newsis.com
예선에서 2조 4레인에 배정돼 레이스를 펼치는 김서영은 3레인의 오모토 리카(일본)와 나란히 레이스를 펼친다. 오모토는 지난 5월 시드니 오픈에서 올 시즌 세계 3위에 해당하는 2분08초64의 기록을 수립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예선을 통과하면 같은날 오후 예선 상위 16명이 나서는 준결승을 치른다. 준결승에서 8위 내에 들면 22일 오후 결승에 출전한다.

같은 종목에서 '철녀' 카틴카 호스주(30·헝가리)가 이 종목 4연패에 도전한다.

호스주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와 2015년 카잔 대회,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개인혼영 200m 3연패를 달성했다. 호스주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개인혼영 200m 금메달을 수확하며 이 종목 최강자로 우뚝 섰다. 이 종목 세계기록(2분06초12)도 호스주가 보유하고 있다.

경영 종목에 걸린 42개의 금메달 가운데 가장 먼저 금메달의 주인공이 탄생하는 종목은 남자 자유형 400m다. 이 종목은 도핑 회피 의혹을 받고 있는 쑨양(28·중국)과 그를 앞장서 비판한 맥 호튼(23·호주)의 맞대결로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쑨양은 남자 자유형 400m 4연패에 도전한다. 그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이 종목 3회 연속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3연패는 호주의 이언 소프(1998·2001·2003년)에 이어 쑨양이 두 번째였다.

광주에서도 자유형 400m 정상에 서면 쑨양은 이 종목 최초로 4연패를 이루게 된다.

지난 3월 이번 대회 대표 선발전을 겸해 치러진 중국선수권대회에서 자유형 200m·400m·800m·1500m 1위에 오른 쑨양은 1500m 출전을 포기하고 나머지 세 종목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9일 오후 광주 광산구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MPC 기자회견장에서 미국 여자 경영 대표 케이티 레데키(Katie Ledecky)가 포부를 밝히고 있다. 2019.07.19.  hgryu77@newsis.com
하지만 도핑 회피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쑨양이 금메달을 따도 곱지 않은 시선이 따라다닐 것으로 보인다.

이 종목에는 '포스트 박태환'으로 불리는 이호준(18·영훈고)도 출전한다. 예선 5조 0번 레인에서 역영을 펼친다.

이날 '여제'  케이티 레데키(22·미국)도 출발대 위에 선다.

이번 대회에서 여자 자유형 200m·400m·800m·1500m에 출전하는 레데키는 이날 자유형 400m 예선과 결승을 치른다.

레데키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와 2015년 카잔 대회,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자유형 400m·800m·1500m 3개 종목 3연패를 달성헀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3개 종목 3연패를 달성한 것은 레데키가 최초다.

레데키의 4번째 세계선수권대회 무대인 광주에서도 세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면 '3개 종목 4연패'라는 전무후무한 역사를 쓰게 된다. 현재 여자 자유형 400m·800m·1500m 세계기록은 모두 레데키가 보유하고 있어 금메달 가능성은 무척 높다.

한국 남자 수구 대표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카자흐스탄과 13~16위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대표팀이 이번 대회 목표로 잡은 '1승'을 이룰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대표팀은 조별예선 3경기에서 강국을 상대해 모두 졌다. 15일 그리스와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3-26으로 졌고, 세르비아에 2-22, 몬테네그로에 6-24로 패배했다.

카자흐스탄은 조별예선 상대국들보다 해볼 만한 상대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조별예선에서 3전 전패를 당한 카자흐스탄은 20골을 넣었으나 54골을 내줬다.

물론 쉬운 상대는 아니다. 주로 하위권에 머물기는 했지만, 카자흐스탄도 이번이 9번째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일 만큼 꾸준히 세계 무대를 경험했다. 아시아에서는 최고의 기량을 자랑한다.

주장 이선욱(32·경기도청)은 "카자흐스탄이 세계 4강으로 꼽히는 그리스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보다 실력이 떨어진다"며 "한 번 겨뤄볼 만 하다. 상황이 잘 풀린다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