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대사관 앞서 "NO 아베"…잇단 규탄 집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0 20:42:40
한국당 등 일부 보수 언론 규탄 목소리도
27일 광화문광장서 2차 촛불집회 예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반성 없는 아베규탄, 전쟁종식 평화선언, 분단적폐 청산 7.20 대학생 평화행진'에 참여한 학생들이 아베 총리 규탄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2019.07.20.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도체 필수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등에 나선 일본 아베신조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잇따라 열었다

민중공동행동·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101개 단체는 20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경제보복 아베규탄'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 추산 1500명이 모인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아베정권이 무역보복 조치에 나선 상황을 비판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은 "1930년대 말부터 태평양 전쟁이 끝난 1945년까지 우리나라 청소년과 가장, 여성 수백명이 조선소와 군수공장, 광산에서 노동을 착취당했다"며 "사과도, 배상도, 참회도 하지 않고 일본 군국주의를 부활시키려는 아베가 조선인 노동자들의 역사에 모독을 하고 역사전쟁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아베가 (강제징용 판결 이행 거부의) 구실로 잡고 있는 것이 1965년 체결한 한일청구권 협정인데, 우리나라 대법원이 판결한 내용은 (청구권에 정의된) 재산권적 청구가 아니라 반인도적 가혹행위에 대한 위자료 청구"라며 "반인도적 범죄행위에 대한 책임 추궁은 시효도 없고, 누구도 대신 없앨 수 없는 절대적 권리"라고 강조헀다.

자유한국당과 일부 보수 언론이 일본 정부에 동조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언론으로 일본의 입장을 전할 수 있지만 조선일보는 일본의 주장을 자신들의 목소리로 담고 있다"며 "일본이 무역보복을 하는 빌미로 안보문제를 삼는 데 있어서 가장 큰 핑계거리를 준 게 조선일보다. 매국언론 행태를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측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일본정부의 경제 제재가 우리나라 정부의) 민족감정에 의한 '갈등외교' 때문이라고 폄하했다"며 "이것은 독립운동을 해왔던 선조들이 마음에 묻었던 (것을 풀어주는) 민족외교고, (강제징용 배상 등의 문제는) 반드시 아베와 승부를 두고 겨뤄야하는 민족 역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등도 촉구했다.

이외 "강제징용 사죄하라", "일본은 사죄하라", "아베정권 규탄한다", "조선일보 폐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일장기 문양을 이용한 'NO아베'라 적힌 손팻말도 들었다.

집회는 가로 20m, 세로 15m의 대형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이들은 내주 27일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선 오후 2시 진보대학생네트워크·평화나비 등 6개 대학생 단체 회원들도 같은 장소에서 일본 규탄 집회를 열었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