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임기 넉 달 남기고 사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1 15:57:13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1일 오후 전국우정노조와 마지막 쟁의 조정을 위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노동위원회에 들어서고 있다. 전국우정노조는 오는 9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2019.07.01.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임기를 넉 달가량 남기고 사임한다.

21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강 본부장은 최근 인사권자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사임 의사를 전했다. 오는 22일 이임 인사를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11월 취임한 강 본부장의 임기는 오는 11월까지다. 

지난 9일로 예정된 우정사업본부 사상 첫 파업을 막았지만 우체국 노조와의 갈등에 따른 책임을 느끼고 사임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본부장은 경북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체신부 진해우체국 업무과장을 시작으로 정보통신부 기획총괄과장, 중앙공무원교육원 총무과장, 행정안전부 재난총괄과장,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융합정책관·인터넷융합정책관·연구성과혁신정책관 등을 거쳤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