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과 날 세운 손학규 "안철수, 정치발전 큰 기여 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2 17:12:05
손 대표, 경기남부지역 당원 간담회 참석
"정당에서 당권 경쟁은 당연…하려면 제대로 해야"
"혁신위, 총선 승리방안 거론 않고 손학규 퇴진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22차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혁신위 관계자들이 손학규 대표에게 대화를 촉구하며 문을 막고 손 대표와 대치하고 있다. 2019.07.22.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바른미래당이 22일 고성과 삿대질, 육탄전이 오간 '막장 싸움'으로 내부 통합에 한계를 드러낸 가운데 손학규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에게 날을 세운 반면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한국정치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인물로 치켜세웠다.

손 대표는 이날 오산에서 열린 경기남부지역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아침 최고위원회의가 난장판이 됐었다"며 "정당에서 당권 경쟁을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위원회를 만들어놨는데 혁신위가 당의 혁신방안, 쇄신방안, 총선 승리방안 이런 것은 전혀 거론도 하지 않고 지도부 퇴진, 손학규 퇴진 이것만 갖고 했다"며 불신을 드러냈다.

일부 혁신위원에게 손 대표 퇴진안을 요구해 논란에 휩싸인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앞으로 진상조사를 통해서 제대로 사실을 밝히겠다"며 당에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다.

손 대표는 "제가 제1야당의 대표를 두 번 했었다. 두 번 다 야당 대통합을 이루었다"며 "제가 민주당의 대표를 할 때 여러 계파, 여러 사람들이 최고위원으로 집단 지도체제를 하며 온갖 어려움을 겪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대표를 하고, 2등 정동영, 3등 정세균, 4등 이인영, 5등 천정배, 6등 박주선, 여성 최고위원 조배숙, 지명직 최고위원 김영춘, 원내대표 박지원이었다. 전부다 당대표 급이 된 사람들이니 당을 운영해나가기가 얼마나 힘들었겠는가"라며 "최고위원회 전날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사전 최고위를 했다. 그렇게 해서 야당 통합을 이뤘고, 그때 보편적 복지라는 당의 정강정책도 새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총선은 바른미래당이 제대로만 하면 자유한국당을 오른쪽 끝으로 밀어내고, 제2당이 되고 제1당도 할 수 있고, 그 기세로 다음 집권을 향해서 나간다는 생각을 갖고 당대표가 됐다"며 "당의 내분이 있는데서 어려움이 많겠지만 그래도 당의 화합을 위해서 모든 노력을 기울이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이 정도 정당이야 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자신을 갖고 했지만 워낙 뿌리가 다르고 오랜 반목이 있어 잘 안 됐다"며 "저는 아직도 제3정당, 바른미래당이 보수와 진보, 좌와 우, 영남호남이 함께 가면 우리가 제3정당으로 새로운 정치구조의 개혁에 앞장설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당의 미래를 낙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22차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혁신위 관계자들이 손학규 대표에게 대화를 촉구하며 문을 막고 손 대표와 대치하고 있다. 2019.07.22.kkssmm99@newsis.com
손 대표는 이 과정에서 독일에서 체류 중인 안철수 전 대표를 언급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가 독일에 갈 때도 제가 안 대표에게 '지방선거에서 완전히 참패를 했으니 정치에서 잠깐 떨어져 있는 게 좋겠다. 국내에 있으면 아무래도 시달리게 되니까 국외에 가서 시간을 보내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며 "독일이 4차 산업혁명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복지국가도 이루고, 경제성장도 최고로 하고, 정치적인 안정 속에서 동서독 통합도 이루고, EU 통합을 선도하고 있는 나라다. 독일에 가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배워오라고 했다. 최소 6개월, 머릿속에 1년 정도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가 제대로 독일 상황을 보고, 독일의 통일이 정치적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정치적인 안정이 어떠한 제도에서 이루어졌는지 제대로 공부한다면 앞으로 한국정치 발전에 커다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안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낙선하자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하고 지난해 9월 독일로 출국했다. 

당내 위기가 불거질 때마다 안 전 대표의 조기 복귀설이 당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으며 4·3 보궐선거에서 참패하면서 당 내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의 '등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