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토위원장 사퇴 거부' 박순자, 윤리위서 당원권 정지 6개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3 17:43:55
윤리위, 박 의원 소명 듣고 회의서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중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치고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19.07.23.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박순자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 조치를 결정했다.
 
당 윤리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론을 냈다.

이날 회의는 오후 2시부터 열렸으며 오후 2시30분께 박 의원이 직접 참석해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는 시간을 2시간 정도 가졌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사퇴를 거부하는 박 의원에 대해 당의 기강과 당에 유해한 행위라는 이유를 들어 윤리위에 회부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7월 후반기 국회 상임위원장 배정 당시 홍문표 의원과 각 1년씩 임기를 나눈다는 합의 하에 국토위원장을 맡았다.

당 지도부는 박 의원에게 상임위원장직을 반납할 것을 종용했으나, 박 의원은 지난해 합의를 부정하고 국회법상 상임위원장의 임기는 2년을 보장한다는 점을 들어 병원에 입원하면서까지 사퇴를 거부했다. 이에 당 지도부는 박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