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 영공 침범에 유감 표명 "기기 오작동 때문…의도한 것 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4 11:36: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수 차례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정찰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 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두농위 주한 중국무관이 초치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왼쪽). 들어서고 있다. 초치된 마르첸코(왼쪽) 주한 러시아무관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2019.07.23.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러시아가 자국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는 영공 침범이 기기 오작동 때문이었으며 특별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4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러시아 차석무관이 국방부 정책기획관과의 대화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 국방부 측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이번 비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이었고 중국과의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며 "최초 계획된 (비행) 경로대로였다면 이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러시아는 "러시아 당국은 국제법은 물론이고 한국의 국내법도 존중한다"며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러시아는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라며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계 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며 "동일한 사안이 발생되지 않도록 한러 공군간의 회의체 등 협력 체계가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