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에너지안전전문위, 여름철 에너지시설 관리 현황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5 11:00:00
25일 제9차 에너지안전전문위원회 개최
열 수송관 등 에너지안전 대책 진행상황 살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사거리 인근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에너지공단 등 단체들이 에너지 끄GO, 닫GO, 높이GO 2019 하절기 국민 절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2019.07.05.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한국기술센터에서 민간 전문위원과 12개 공공기관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9차 에너지안전전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에너지안전전문위원회에서는 에너지시설 안전 대책에 대한 후속조치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앞서 산업부는 고양저유소 화재와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등 사고에 대비해 에너지시설 안전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산업부는 액화천연가스(LNG)저장탱크의 안전등급을 현행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하는 가스기술기준 코드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위험도에 따라 점검주기를 차등화한다는 방침이다.

송유관·열수송관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의무화하고 안전장비·시설의 세액공제도 추진한다. 또한 송유관에 대한 법정 안전검사 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ESS 시설기준개정과 ESS 설비에 대한 정기검사 주기도 4년에서 1~2년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태풍, 폭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을 대비해 주요 에너지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대응체계도 점검했다.

한국전력공사는 대형사고에 취약한 전력시설에 대해 오는 10월 15일까지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점검 대상에는 산사태 위험 철탑부지 400기, 특별관리 변전소 128개소 등 송변전설비가 포함된다. 지중설비(접속함) 13만8760개, 변압기 교체 6000대, 아파트수전설비 지원 2만792단지 등 배전설비와 송전건설 6개소, 변전건설 3개소, 전력구건설 3개소 등 건설현장도 점검을 받게 된다.

한국가스공사는 건설현장 등 가스 생산·공급 시설에 대해서 오는 10월 15일까지 불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생산분야 6개소, 공급분야(배관이설 등) 46개소 등 건설현장과 생산기지 4개소, 공급관리소 404개소, 주배관 4857㎞등 가스 생산·공급시설이 점검 대상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태양광 설비 안전점검을 실시했고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한 대응체계도 운영 중이다.

하동명 에너지안전전문위원회 위원장은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주요 에너지시설의 안전성을 확인하고 미흡한 시설은 개선 조치해 태풍과 집중호우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간사위원인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한국석탄공사에 올해 상반기 작업장에서 근로자 안전사고가 2차례 발생하는 등 안전관리가 취약했던 점을 들어 해당 기관과 기관장에 경고했다. 그러면서 안전관리 시스템 보완 등 근로자 안전 확보를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