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9월부터 마그네틱 전용카드 이용한 카드대출 막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5 12:00:00  |  수정 2019-07-25 15:05:19
마그네틱 인식 방식 카드대출 거래건당 100만원으로 제한
내년 1월부터는 마그네틱 인식 방식 카드대출 전면적 제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9월부터 국내 모든 자동화기기에서 마그네틱 인식 방식의 카드대출이 단계적으로 제한된다.

금융감독원은 위·변조된 신용카드를 이용한 자동화기기에서의 부정 카드대출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25일 밝혔다.

9월1일부터 마그네틱 인식 방식의 카드대출은 거래건당 100만원으로 제한된다. 내년 1월1일부터는 전면적으로 제한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자동화기기에서 마그네틱 인식 방식 카드대출을 제한함으로써 위·변조 신용카드를 이용한 범죄를 근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감원 여신금융감독국 관계자는 "마그네틱 인식 방식 카드대출 제한에 따른 소비자의 일시적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카드업계 등과 적극 홍보에 나서겠다"며 "이번 조치가 원활히 시행될 수 있도록 면밀히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