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日주재 총영사,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8 21:06:22
외교부 "성비위 제보 권익위로 접수, 수사기관에 통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일본에 주재하는 총영사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28일 "일본 주재 A총영사의 성비위 관련 제보가 국민권익위원회로 접수돼 권익위 자체 결정에 따라 수사기관으로 통보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A총영사는 일본에서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는 삿포로와 센다이, 니카타, 요코하마, 나고야, 고베, 오사카, 후쿠오카 등 8개 지역에 한국 총영사관이 있다.

이번 사안은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와중에 불거진 것으로, 또한번 외교부의 기강해이가 도마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외교부 사무관이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만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지난 22일에는 김문환 전 에티오피아 대사는 대사로 근무하던 2014~2017년 2명의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1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외교관 성추문이 불거질 때마다 '관련자를 엄중 문책하겠다'며 불관용 원칙을 천명해 왔다. 지난 4월에는 외교부가 최근 소속 공무원의 성 비위 사례가 담긴 감사보고서를 내부 통신망에 올려 전 직원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