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도한 靑 수석 "日 차관급이 文에 막말…무도함 갈수록 더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3 22:56:48
日 경제산업상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거짓말 상습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북측의 조의문, 조화 전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6.12.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일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을 두고 '무례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차관급 인사가 상대국의 정상을 향해 이런 막말을 쏟아내는 게 과연 국제적 규범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무도(無道)함이 갈수록 도를 더해가는 느낌이 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간소화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자 긴급 국무회의를 열고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단계별 상응조치를 예고하는 등의 강력 경고 메시지를 쏟아냈다.

이를 두고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이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품위 없는 말을 쓰는 것은 정상적인 것은 아니다. 일본에 대해 무례하다"고 비난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외교부도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한 상태다.

윤 수석은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을 이어갔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이날 한국 정부의 상응 조치와 관련해 "일본은 수출관리를 매우 높은 수준에서 하고 있으며 우대 대상국 절차를 가진 모든 국가로부터 우대 조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어떤 이유에서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지 알고 싶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일본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 사례 등을 담고 있는 기사 링크를 올리며 일독을 권한 뒤 "일본 관료들의 거짓말은 쉬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달 우리 대표단이 일본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철회 요구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또 미국이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협상을 하는 '현상동결협정(standstill agreement)' 제안에 대해서도 일본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출 규제 이유에 대해서도 하루가 다르게 말을 바꾼 점을 감안하면 별로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거짓말이 반복되면 상습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 관료들의 '무도함과 습관적 거짓말'. 오늘의 사태가 왜 조기에 타결되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