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 검찰, 1살 아들 데리고 시위참가한 부모 친권 박탈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7 09:05: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달 27일 1살 아들을 데리고 모스크바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에 참가했다 어린 아들을 위험에 빠트렸다는 이유로 검찰로부터 친권 박탈을 요구당한 러시아의 드미트리와 올가 부부 및 이들의 아들. <사진 출처 : 英 BBC> 2019.8.7
【모스크바=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러시아 검찰이 6일(현지시간) 지난달 27일 모스크바에서 당국의 허가없이 열린 불법 반정부 시위에 1살짜리 아들을 데리고 참가, 다른 시위대원에게 아기를 돌봐줄 것을 부탁한 부모들에게 아이를 위험에 빠트렸다는 이유로 친권 박탈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모스크바 시민들은 다음달로 예정된 모스크바 시의회 선거에서 주요 야당 후보들의 출마를 금지시킨 것에 항의하기 위해 지난달 27일과 지난 3일 2주 주말 연속 대규모 항의 시위를 벌였으며 2차례 시위에서 2000명이 넘는 시위대원들이 체포됐었다.

드미트리와 올가 프로카조프 부부는 이날 러시아 조사위원회에 불려나가 심문을 받았다.

이들의 변호사 막심 파슈코프는 인테르팍스 통신에 드미트리와 올가 부부는 외출했다가 우연히 시위대에 휩쓸렸으며 자신들의 친구에게 잠시 아기를 맡겼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시 검찰은 드미트리와 올가 부부 외에도 미성년자들을 데리고 시위에 참가한 다른 사람들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조사위원회가 이들 부부가 아이를 위험에 빠트렸다고 인정할 경우 이들 부부는 최대 1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아동의 권리 보호를 호소하는 단체는 "이런 경우 부모의 권리가 박탈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아이의 인권을 무시하는 것이고 비판했다.

검찰의 친권 박탈 요구에 대해 푸틴 정권이 젊은이들의 시위 참가를 막기 위한 과도한 조치라는 비난도 제기되고 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