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정부관계자, 수출규제 '오산' 인정…"예상보다 소란 커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9 12:18:26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7월18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유니클로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9.07.18.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로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촉발되고 지자체 간 문화·스포츠 교류 중단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예상 밖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9일 한 일본 정부 관계자가 자국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의 불매운동 및 교류중단 등의 반응에 대해 "예상 이상으로 소란이 커졌다"며 "오산"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를 한 배경에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대응을 미룬 한국에 대한 불신이 깔려있다"며,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강제징용 문제를 다시 한번 촉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한국에서는 광복절까지 반일감정이 고조될 것으로 전망돼, 이달 말부터 외교당국 간 협의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北京) 교외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맞춰 한일 외교장관 회담 및 외교당국 국장급 회담 개최를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전날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를 강화한 반도체 핵심 소재 등 3개 품목 일부에 대해 '군사전용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수출을 허가했다고 발표했다. 일본이 해당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을 승인한 것은 지난 7월4일 수출규제 조치 강화 이후 한달 여 만에 처음이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승인을 굳이 발표한 데 대해 "(수출규제가) 금수조치라고 반발하는 한국 정부를 의식해 이번 조치는 어디까지나 수출관리의 일환이라는 점을 국내외에 밝힌 것이자, 동시에 강제징용 문제에 대응할 것을 요청하려는 목적도 있다"고 해석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