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회 정무위, '손혜원 특혜 의혹' 파행 끝 정상화…14일 소위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9 20:07:41
한국당 측 관련 자료제출 요구 민주당서 받아들여
14일 법안심사 1소위, 20일 법안심사 2소위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2019.06.10.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파행 원인이었던 손혜원 무소속 의원 부친의 국가유공자 특혜 의혹 관련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 여야 의원들이 합의를 이뤘다. 이로써 상임위 활동이 거듭됐던 파행을 마치고 정상화될 예정이다.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은 9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요구한 손 의원 부친 의혹 관련 자료제출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그게 정상화의 전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한국당은 지난 1월부터 국가보훈처를 상대로 손 의원 부친의 국가유공자 선정 특혜 의혹 관련 경찰의 사실조회 회보서 등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국회법상 자료제출 요구서 등은 상임위원장 명의로 발송된다. 민주당은 자당 소속 민병두 의원이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는만큼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다가 지난달 말 합의를 이룬 것이다.

정무위 간사들은 이와 함께 전날 오찬 회동에서 향후 의사일정에도 합의했다. 이달 14일에는 법안심사 1소위가, 오는 20일에는 법안심사 2소위가 열릴 예정이다.

정무위 활동이 정상화된 만큼 여야는 향후 치러질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도 조율할 계획이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