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컷 통과한 고진영 "샷에 집중…팬에게 힘 받았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0 19:33: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0일 오전 제주 제주시 오라CC에서 열린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2R 경기, 고진영이 11번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2019.08.10.(사진=KLPGA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이 팬들의 응원 덕에 컷 탈락 위기를 극복했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10일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전날 1오버파 공동 56위까지 밀렸던 고진영은 이날 활약으로 중간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고진영은 "좋은 스코어를 내서 기분이 좋다. 바람이 불어 어려움이 있었지만, 샷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전날 투숙객 중 한 명이 잘못 전화를 걸어 잠을 설쳤다"고 했지만, 이날 컨디션은 나쁘지 않았다.

그는 "컷 통과가 목표였고 달성해서 다행"이라면서 "후원사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팬들 앞에서 또한 포기하지 않는 것도 의무"라고 다부지게 말했다.

"팬들의 마음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싶어 열심히 치다보니 성적이 나왔다"면서 "팬분들에게 힘이 되드려야하는데, 오히려 내가 힘을 받는 것 같다"고 겸손해하기도 했다.

아직 대회는 끝나지 않았다. 올라갈 여지는 충분하다.

고진영은 "날씨가 변수일 것 같다"면서 "내가 있는 자리에서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 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 대회는 강풍으로 인해 2라운드 도중에 중단됐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