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전시

'일제 강점기부터 근대화까지'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2 13:23:01
13~17일까지 광주시청 1층 시민숲에서 전시
광주 시민의 삶과 문화·도시화의 여정 기록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전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광복 1주년을 맞은 북구 누문동 모습. 2019.08.12 (사진=광주시 제공)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일제 강점기와 광복의 역사현장, 1900년대 광주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사진전시가 열린다.

광주시는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전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하고 지난 7월부터 운영중인 광주시 시청각자료실 홈페이지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전시는 일제 강점기 광주 기록물, 광주 사람들의 삶과 문화, 광주 도시화의 여정, 광주의 사라진 경관과 문화유산 등 4개 분야 70여 점으로 구성했다.

일제 강점기 광주 기록물에서는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기숙사 전경 등 근로정신대 강제 동원의 가슴 아픈 시대상과 독립운동, 광복과 관련된 사진으로 생생한 역사 현장을 전한다.

광주 사람들의 삶과 문화에서는 광주장터, 조탄보 등 1900년대 광주의 옛 모습과 빨래터, 지게꾼, 결혼식 등 당시 생활문화와 관련된 사진을 전시한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전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법원으로 가는 농장다리 모습. 2019.08.12 (사진=광주시 제공)mdhnews@newsis.com

광주 도시화의 여정은 광주 시가지 전경과 광주역, 무등경기장 등 주요 지역의 변화 과정을 시대별로 담았다.

광주의 사라진 경관과 문화유산은 태봉산, 경양지, 사직공원 수영장, 시민관 등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사라진 명소와 풍물을 소개한다.

김준영 광주시 자치행정국장은 "역사현장을 담은 한 장의 사진에는 문헌에서 느낄 수 없는 생생함과 감동이 있다"며 "광복과 광주의 옛 모습을 담은 사진 전시를 통해 올바른 역사의식과 애향심을 되새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