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여행/레저

울주 외고산 옹기마을, 가볼만한 산업관광지 20곳에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2 15:31:45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외고산 옹기마을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추천 가볼만한 산업관광지 20곳’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전국 470여 곳의 산업관광 시설 중에서 운영 프로그램의 매력도, 산업관광지 인지도, 주변 관광자원과의 연계성 등 측면에서 학생·가족 단위 관광객 등이 관광하기 적합한 곳 위주로 20곳을 선정했다.

이번 선정에는 전통 향토 산업과 장수 기업부터, 근현대 산업유산, 세계적 강소기업, 첨단 산업체까지 포함하고 있다. 

‘외고산 옹기마을’은 국내 최대 옹기 집산지로 울산시 무형문화재 제4호 옹기장인들의 옹기제작 시연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명사로 선정된 허진규 옹기장의 공방이 있어 유명세를 더하고 있다.

옹기마을에는 울산옹기박물관과 울주민속박물관이 있으며, 옹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아카데미관이 상설 운영 중이다.

매주 토요일에는 옹기를 제작하는 전통옹기가마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토요 상설 프로그램이 11월까지 운영되고 있어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외고산 옹기마을은 부산과 경주, 대구, 포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 인근에 위치하여, 외국인 및 단체 관람객들의 꾸준한 방문이 이어지고 있으며, 주말에는 된장과 고추장 같은 발효관련 체험도 직접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옹기마을 인근에는 일출 명소인 간절곶과 해안선이 아름다운 진하해수욕장이 있어 함께 둘러볼 수 있다. 

옹기마을 관람과 체험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http://onggi.ulju.ulsan.kr) 또는 울산옹기박물관(052-237-7894)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번에 선정된 산업관광지에 대한 더욱 상세하고 입체적인 정보는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한 관광코스 형태로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을 통해 제공한다.

또한 한국관광공사는 ‘산업관광 가족여행단’ 홍보 이벤트도 추진한다. 산업관광지와 주변 관광지를 연계한 산업관광 3개 코스를 엄선하여 가족여행단(코스별 10팀, 총 30팀)이 여행하고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관광 가족여행단 이벤트 신청 방법 등의 상세한 내용은 여행주간 공식 누리집(travelweek.visitkorea.or.kr)에서 9월9일부터 안내할 예정이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