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공연

블랙뮤직페스티벌(BMF) 폭발적 반응 속 성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2 15:34:06
총 관객 3만여 명 대성황
단 2회만에 확실한 브랜드 구축
associate_pic
2019 블랙뮤직페스티벌(BMF) 
【의정부=뉴시스】배성윤 기자 = 지난 9일과 10일 이틀간 의정부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 의정부블랙뮤직페스티벌(이하 ‘BMF’)이 폭염 속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으로 약 3만여 명의 관중이 몰려들며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2019 BMF는 예술감독 타이거JK를 필두로 윤미래, 비지, 수퍼비, 그레이, 창모, 우원재 등 국내 최고의 힙합 뮤지션들이 함께하는 페스티벌로 메인 무대 이외에도 BMF만의 특색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눈길을 끌었다.

의정부 대표 비보이 크루이자 세계랭킹 1위인 퓨전MC가 펼치는 스페셜 스테이지와 신예 아티스트만을 위한 ‘슈퍼루키(Super Rookie)’ 무대도 펼쳐졌다.

특히 이번 ‘슈퍼루키(Super Rookie)’ 무대는 래퍼 맥랩의 유튜브 채널 맥너겟TV과 함께 ‘슈퍼루키(Super Rookie) with 맥너겟TV’로 진행되어 현장뿐만 아니라 생중계로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를 끌었다.

또한 힙합 뮤지션 뿐만 아니라 R&B, 재즈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며 더욱 폭넓은 음악을 선사했다는 평가를 받은 가운데 지난 9일에는 타이거JK 사단인 필굿뮤직의 ‘비비’가 히든 게스트로 등장하고 10일에는 라인업에는 없었던 MFBTY(타이거JK, 윤미래, 비지)가 마지막 무대에 깜짝 등장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associate_pic
2019 블랙뮤직페스티벌(BMF) 
축제 기간 중 상설 진행된 블록 파티(Block Party)에서는 디제잉, 랩, 노래, 춤을 함께 즐기던 힙합의 파티문화를 살려 힙흡, 스케이트 잼 등 다양한 스트리트 관련 콘텐츠들이 펼쳐졌으며, 다양한 팝업스토어와 푸드트럭까지 준비되어 관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특히 무료 스케이트보드 강습, 스케이트 대회 등도 현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넘치는 관객들로 스탠딩 구역은 입장이 마감되기도 했으며, 스탠딩 구역 주변은 물론이고 피크닉 존까지 공연에 함께 하려는 관객들로 의정부시청 앞 광장이 가득차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2019 BMF는 올해부터 이례적으로 도입한 ‘Super Mania’(선예매 티켓) 티켓이 전석 매진되는 등 개최 전부터 큰 관심을 끌며 주목받았다.

또한 코레일과 함께 DMZ와 축제를 연계하는 관광상품 ‘평화열차 with BMF’도 매진되는 등 이색적인 행보로 주목받으며 2회 만에 ‘경기관광유망축제’에 선정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듭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associate_pic
2019 블랙뮤직페스티벌(BMF) 
대중음악평론가 서정민갑씨는 "BMF는 미군부대가 주둔했었던 영향으로 비보이, 힙합문화가 강세인 의정부지역의 정체성과 지역 아티스트와의 협업, 블랙뮤직이라는 트렌디한 장르의 특성화 등으로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이 큰 축제"라고 평가했다.
 
BMF 소홍삼 총감독(의정부예술의전당 문화사업본부장)은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다양한 뮤지션들의 열정적인 무대와 폭염에도 불구하고 야외무대를 꽉 채워주신 관객분들의 성원으로 BMF의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BMF를 차별적인 브랜드를 지닌 국내 최고의 음악 축제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