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

"기형 물고기 등 한강 하류 폐허화 치달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2 16:12:56
서울시 하수 무단 방류로 수질 악화
행주나루 어민들, 13일 선상 시위
associate_pic
한강 하류에서 최근 발견된 등굽은 물고기.(사진=비대위 제공)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경기 고양시 한강 하류에서 어업활동을 하는 행주어민들이 서울시가 하수처리가 되지 않은 하수를 한강에 무단으로 방류한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선상시위를 벌인다.

어민으로 구성된 '한강 살리기 어민피해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한강 하류는 등이 굽은 물고기와 화장품 냄새, 괴생명체 등으로 폐허화로 치닫고 있다"며 "13일 오전 10시 행주나루에서 출발해 여의도 국회의사당 후문 한강에서 선상 시위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시와 고양시에 지난 6년간 80여 차례에 걸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했지만 전전긍긍 보신행위만 하고 있다"며 "비대위는 광복절을 앞두고 부득이 하게 선상 시위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13일 오전 9시30분께 고양시 덕양구 행주나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의도 국회의사당 후문 근처 한강 선상까지 이동해 시위를 벌이겠다는 계획이다.

심화식 비대위원장은 "한강 하류는 갈수록 심해지는 화장품 냄새와 등 굽은 물고기가 폭증하고 연간 소득의 70%를 차지하는 실뱀장어를 무차별적으로 폐사시키는 '끈벌레' 확대로 조업을 중단할 정도로 어려운 실정"이라며 "특히 심한 녹조와 끈벌레, 깨벌레 등 괴생명체가 발생하는 장소로 전락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수질 조작과 무단 방류, 위탁업체의 마피아식 낙하산 인사 커넥션 등이 언론에 보도된 뒤 부랴부랴 조사를 하고 졸속 발표 등 진실을 외면한 채 폭탄 돌리기에 열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