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아마존·테슬라, 美공군 우주발사사업 경쟁입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08:45:52
2단계 우주사업 2022년∼26년까지 34개 임무 수행
美공군 내년에 민간사업자 1곳 선정
associate_pic
【케이프커내버럴(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테슬라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팰컨 헤비 로켓이 지난 4월11일 미 플로리다주 케니프커내버럴의 케네디우주센터 39A 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스페이스 X는 이날 팰컨 헤비 로켓의 추진체 3개를 모두 회수하는데 성공했다. 2019.4.12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미국 민간 우주탐사사업 주도권을 놓고 경쟁을 펼치고 있는 아마존과 테슬라가 미 공군 로켓발사 사업에 나란히 공개 입찰했다.

12일(현지시간) 스페이스뉴스에 따르면 테슬라의 우주탐사기업인 스페이스X가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와, 아마존의 블루오리진은 노스럽 그루먼과 각각 컨소시엄을 형성했다.

미 공군의 로켓발사사업은 우주 발사 2단계 사업 가운데 하나로 2022년에서 2026년 사이 군사 정보용 34개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내년에 민간 사업자를 선정해 40%의 비율로 해당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ULA와 스페이스X는 현재 미국 국가안보위성 발사 사업 대부분을 도맡아왔으나, 노스럽 그루먼과 블루 오리진이 이번에 새롭게 도전하면서 경쟁체제를 갖췄다.

스페이스X의 우주발사체 '팔콘'은 미 공군으로부터 우주발사 2단계 사업의 국가 보안 우주 인증을 이미 받았으며 현재 운용중이다.

토리 브루노 ULA 최고경영자(CEO)는 "미 공군 2단계 발사 사업에 맞춰 제작한 벌컨 센타우루(Vulcan Centaur) 로켓로 입찰했고 앞으로도 미 공군으로부터 검증된 우주 발사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겨 사업자 선정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블루오리진은 지난 9일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서 "우주방위 사업의 선정 방식이 기존 업체에 편중돼 있고 개방적이지 않다"며 공정한 경쟁을 촉구했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