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여행/레저

곡성 뚝방마켓, 16일 여수 바닷가에 뜬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0:46:53
여수 크루즈마켓 초청, 대만 관광객들에게 선보여
associate_pic
【곡성=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 곡성의 대표 명물인 기차당 뚝방마켓이 오는 16일 여수 크루즈여객선 부두를 통해 입항하는 대만 여행객들을 상대로 '찾아가는 이동장터'를 펼칠 예정이라고 곡성군이 13일 밝혔다. 2019.08.13 (사진=곡성군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전남 곡성의 대표 명물인 기차당 뚝방마켓(이하 뚝방마켓)이 여수를 찾는다.

13일 곡성군에 따르면 오는 16일 여수 크루즈여객선 부두를 통해 입항하는 대만 여행객들을 상대로 뚝방마켓이 '찾아가는 이동장터'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이동장터는 대만여행사 측 랜드사인 롯데JTB가 전남문화관광재단과 여수시, 순천시 등과 협력해 추진하는 크루즈 환영 행사에 뚝방마켓이 초청받으면서 성사됐다.

이번에 입항하는 인원은 관광객과 승무원 등을 합쳐 3000여 명에 이른다.

환영행사는 입항 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여수항 부두에서 진행되며, 뚝방마켓 외에도 공연, 특산품 판매, 푸드트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총 50여 팀 규모의 마켓을 계획중인 뚝방마켓 측은 고객층이 외국인들인 만큼 우리나라 고유의 특색과 감성이 담긴 수공예품 위주로 마켓을 열 계획이다.

또 한복대여 코너와 식혜, 수정과 등 시원한 전통 먹거리 코너도 선보인다.

올해로 4년차인 뚝방마켓은 인근 시·군 뿐만 아니라 광주, 전북, 영남, 충청권까지 다양한 셀러가 찾아오는 마켓으로 자리잡고 있다.

임원자 대표는 "그동안 셀러들이 고생하고 손님들이 많이 찾아주신 덕에 큰 행사에 초청을 받은 것 같다"며 "셀러들의 역량과 마켓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봄소풍 명소'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전남 곡성군 기차당 뚝방마켓. (사진=뉴시스DB)



goodch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