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시 동부공원 내 일방적 임대주택 추진 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1:18:53
13일 인근 주민들 기자회견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13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동부도시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공원 내 임대아파트 건설 추진으로 난개발이 가속화되고 주택이 과잉공급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2019.08.13.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시 동부공원 인근 주민들이 공원 부지 내에 행정당국의 일방적인 임대주택 건설 추진에 반발하고 있다.

동부공원 일몰제 대응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은 택지 개발을 빙자한 난개발을 중단하고 동부 도시공원 계획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 주민들은 지난달 22일 제주도가 동부공원 부지를 공공 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했다는 내용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며 “이에 도청 담당 부서를 방문했지만, 지정 고시구역이 남·북측으로 도로 개설과 하천이 있어 도시기반시설이 좋고 구획이 쉽다는 어처구니없는 답변을 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역 주민들은 지정 고시에 대해 파악을 하고 싶어 담당 부서를 방문했지만, 설명하고 이해하도록 도와줘야 할 공무원의 이 같은 답변과 태도는 황당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시공원은 자연을 보존하고 난개발을 막는 등 좋은 점이 있어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하지만 1784가구 임대아파트를 함께 추진하는 점이 문제”라고 밝혔다.

이들은 “임대아파트를 건설하면 인근 토지가 수용될 수 있어 토지주나 관계인과 마찰이 예상되지만, 협의조차 진행되지 않았다”며 “중앙 정부나 도청, 도의회는 지역 주민과 먼저 협의하는 등 기본적인 자세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미집행 도시공원인 제주시 화북2동과 도련1동에 있는 동부공원 32만1300㎡ 부지에 공공임대주택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동부공원 부지 내 12만4033㎡에 1784가구 단독·공동주택을 조성할 예정이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