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노동

'집회중 경찰폭행 혐의' 현대중공업 노조원, 검찰 송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4:15:58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대우조선해양 노조원들과 현대중공업 노조원 등 전국금속노동조합이 5월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현대계동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조 결의대회'에서 사옥 진입을 위해 경찰과 몸싸움하고 있다. 2019.05.22.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상경 집회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민주노총 현대중공업지부 간부 3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근태 지부장 등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간부 3명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22일 계동 현대사옥 앞 조선업종노조연대 집회를 진행 중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로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경찰의 해산명령에 불응한 혐의 등을 받는다.

당시 경찰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 10명과 대우조선 지회 조합원 2명을 공무집행방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해산명령 불응)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들은 체포된 당일 대부분 풀려났지만 경찰은 이후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사건 발생 당일 주최자 등에 대해 집중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지난달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도 했지만 법원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영장을 기각했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