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대구시, 광복 74주년 다양한 경축행사 마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5:15:08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대구시는 오는 15일 오전 10시께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애국지사, 광복회원, 보훈단체장, 군인, 시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절 경축식을 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광복절 기념 행사에서 시민들이 태극기를 들고 있는 모습. 2019.08.13.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도심 곳곳에서 광복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고 선열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다양한 경축행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대구시는 광복절인 15일 오전 9시 국립신암선열공원 참배에 이어 오전 10시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애국지사, 광복회원, 보훈단체장, 군인, 학생 등 시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축식을 개최한다.

또 12시(정오)에는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타종행사가 있으며 오후에는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태극기 플래시몹과 대구 국학원 주관으로 독립열사 어록 낭독 시민콘테스트 등이 이어진다.

경축식은 노수문 광복회 대구시지부장의 기념사, 권영진 시장의 독립유공자 포상과 경축사, 축하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및 배지숙 시의회 의장의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축하공연은 대구를 대표하는 항일민족시인 이상화와 그의 형수인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비행사 권기옥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비 갠 하늘’의 주요 장면을 엮어 대구의 국권 수호 의지와 나라사랑 정신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문화예술회관 로비에는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계승하고 나라사랑 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등록문화재 태극기 사진과 나라꽃 무궁화’를 전시한다.

특히 독도 재단이 참여해 일본인 지리학자가 1770년대 울릉도,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표시해 제작한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改正日本與地路程全圖)’를 전시하고 독도 홍보버스를 운영해 독도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산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광복절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고 나라사랑 정신을 드높이기 위해 경축식에 참석한 시민들에게 태극기(수기)를 나눠 줄 예정이며, 14일부터 15일까지 주요 도로변에 가로기를 게양하고 모든 가정과 직장에서 태극기를 달도록 참여 캠페인을 전개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광복 74주년을 맞이해 시민 모두가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길 바란다”면서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이어나가고 시민 역량을 결집시켜 자랑스러운 대구를 만드는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jc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