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란, "영국이 억류중인 유조선 풀어줄 뜻 보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21:57:30
associate_pic
【지브롤터=AP/뉴시스】 영국령인 지브롤터 자치정부는 4일 오전(현지시간)영국 해병의 도움으로 이들의 영해를 지나 시리아로 향하던 대형 유조선 '그레이스 1'을 억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영국 해병 요원들이 쾌속정을 타고 그레이스 1에 접근하는 모습. 2019.07.05.
【테헤란=신화/뉴시스】김재영 기자 = 이란의 항구해사청은 13일 영국이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을 곧 방면해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국 관계자들이 이란 선박 방면을 위한 문서를 교환했다고 이란 관영 TV가 해사청 고위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영국이 문제 해결에 기꺼이 나설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앞서 7월4일 영국 해군과 지중해 입구 영국령 지브롤터 주둔 병력은 시리아로 석유를 수송 중인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호를 나포해 끌고와 억류했다. 유조선은 유럽연합이 금수 조치를 내린 시리아 항구가 목적지로 파악되었으며 영국 해군은 이란과 대립 중인 미국으로부터 나포 요청을 받았다. 

시리아가 목적지라는 것을 부인했던 이란은 7월19일 혁명수비대 함선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국제 해사 규정 위반"을 이유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를 붙잡아 끌고갔다.

이 사건으로 전 세계 원유 4분의 1이 수송되는 항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각국 유조선의 항해를 보호하는 함선단 구성이 미국을 중심으로 적극 논의되고 있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