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인천 부평구 아파트 24층서 40대 여성 투신 소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22:43:47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13일 오후 8시께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24층에서 A(42·여)씨가 투신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과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아파트 베란다 쪽에 앉아 남편에게 휴대전화로 "육아 문제로 너무 괴로우니 죽어버려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말을 들은 B씨는 "아내가 아파트에서 투신하려한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A씨를 설득하고 1층에서 비상 상황에 대비했다.
associate_pic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육아 문제로 힘들어 하다 남편과 휴대전화 통화 중 이 같은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