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

"환경부 생태조성사업 주민 인지도·만족도 낮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1:31:42
한국생태복원협회, 1425명 대상 만족도 조사결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생태공원에서 자연 탐사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DB)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환경부의 '자연마당 조성사업'과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대한 주민 인지도와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생태복원협회가 두 사업 대상지를 이용한 지역주민과 이용자 14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연마당 조성사업을 모른다고 응답한 비율은 41.0%였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은 환경부 국비 보조사업이다. 버려진 유휴·저활용 습지와 그 일원에 다양한 생물서식지와 생태휴식공간을 만든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을 알고 있다는 응답자(59.0%) 중에서도 '1년에 5회 이하'로 방문한다는 비율이 15.1%에 달했다. '한 달에 1~2회 이내' 찾는다는 답변은 18.7%였다.

이용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81.9점으로 매겼다. 생태공간 및 생태휴식공간 제공(90.7점)이나 환경부의 사업방향(87.4점)에 대해서는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관리상태(87.4점)나 생태공간의 구성(76.7점), 식생 조성(73.7점)에 대한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의 중요 항목으로는 산책과 휴식공간 제공(30.4%), 자연 즐기기(18.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으로 관리·개선됐다고 인식하는 항목으로는 '깨끗한 환경유지'(32.2%)를 1위로 꼽았다. '주민 휴식공간 증가'와 '지역 명소로 활용'을 지목한 비율은 각각 30.9%, 15.8%였다.

'훼손 이전 자연상태로의 복원'을 지목한 비율은 11.8%에 그쳤다. 생태복원 대상공간이 물리적으로 개선됐음은 체감하면서도 생물종 서식의 증가나 생태계 기능 향상에 대해서는 느끼지 못한다는 얘기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대해 모른다는 비율은 53.2%로 더 높았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이나 생태계의 훼손을 유발하는 개발사업자가 납부한 협력금으로 도시 생활권의 훼손된 공간을 복원해 생물서식지와 생태휴식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의 효과 역시 '훼손 이전 자연상태로의 복원'을 꼽은 비율은 14.1%로 '깨끗한 환경유지'(33.3%)나 '주민 휴식공간 증가'(28.8%)보다 낮았다.

협회 관계자는 "주민과 이용자들의 휴식 공간에 대한 수요가 큼에도 환경교육의 체계화와 관리 미흡으로 인지도와 이용 만족도가 떨어지는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며 "특히 맞춤형 생태복원 유형별로 생태환경 기능과 관리체계를 차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