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홍콩국제공항, 업무 재개…경찰 "여행자 감금한 5명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0:02:25
홍콩 수영 국가대표팀, 시위대 설득후 겨우 출국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 13일 오후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내 카트를 쌓아 차벽을 이루며 대규모의 농성을 벌이고 있다. 지난 이틀 동안 탑승 수속이 중단됐던 홍콩국제공항은 14일(현지시간) 오전 업무를 재개한 상황이다. 2019.8.14.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 수천 명이 몰려들며 지난 이틀 동안 탑승 수속이 중단됐던 홍콩국제공항이 14일(현지시간) 오전 업무를 재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인 13일 오후 시위대는 공항의 보안 카메라를 무력화시키고 공항 내 카트를 쌓아 차벽을 이루는 등 대규모의 농성을 벌였다.

BBC는 "지난 10주 간 이어진 반정부시위 중 이렇게 많은 인원이 공항으로 몰려든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여행자와 기자를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시위대 5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은 또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구급대원을 방해했으며, 공봉을 낚아채 경찰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앞서 11일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의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을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에 항의를 벌이기 위해 12일과 13일 공항 점거에 나섰다.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13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에서 가까스로 시위대를 통과해 출국장으로 향하는 한 여행객이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홍콩 국제공항 측은 수천 명의 시위대가 다시 터미널 출입국장을 점거해 오후 4시30분 기준으로 항공사 체크인 업무를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그때까지 체크인을 완료한 출발 항공편은 예정대로 이륙하지만 체크인이 진행 중인 항공기도 그 시각부터 업무를 중단해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2019.08.13.
이틀 동안 출국이 금지되며 시위대와 관광객들 사이의 갈등도 빚어졌다.

일부 관광객들은 자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시위대에 간청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SCMP는 보도했다.

한 태국인 가족 3명은 "정부와 싸울 수 있지만 왜 아무도 우리를 이해해주지 않느냐"며 "다시는 홍콩에 오지 않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홍콩 국가대표 수영팀 8명도 발목이 묶였다.

이들은 "시위대를 이해하고 지지하지만 우리는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홍콩을 대표할 자격이 있고 이를 희망한다. 이런 기회는 많지 않다"고 호소한 뒤 겨우 출국장을 넘어설 수 있었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