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시아, 핵 사고 후 안전하다더니…"주민 모두 떠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2:17:11
세베로드빈스크 시, 논란 커지자 "없던 일로"
정작 시장은 세베로드빈스크 떠나 휴가
associate_pic
【크림=AP/뉴시스】 러시아 정부가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 후 방사성 물질이 유출됐던 마을을 주민들에 "집을 떠나라"며 소개령을 내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편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같은 날 소식통을 인용해 "뇨녹사 훈련장과 인근 마을을 시찰한 결과 방사능 수치는 정상이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13일 크림반도를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19.8.14.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러시아 정부가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 후 방사성 물질이 유출됐던 마을을 주민들에 "집을 떠나라"며 소개령을 내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스아톰'과 국방부 등이 이번 폭발 사고 이후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당국의 모순된 대처에 사람들의 공포가 심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8일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 지역 '뇨녹사' 훈련장에서는 신형 미사일 엔진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미사일 프로젝트는 국방부 주도로 이뤄졌으며 로스아톰 소속 과학자들이 참여해 실험을 진행 중이었다. 러시아 정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국방부 관계자 2명, 과학자 5명 등 총 7명이 사망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세베로드빈스크 시는 "훈련장에서 벌어진 사건(event)으로 인해 14일 대피를 명령한다"고 설명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떠한 일이 발생했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세베로드빈스크 시는 언론의 보도가 잇따르자 주민 대피령을 취소하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함구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베로드빈스크 시장은 현재 휴가를 떠나 자리를 비워 주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혼란한 상황에 지역 주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서로 질문을 주고 받으며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한 여성은 "지금 커뮤니티에는 100만 개의 질문이 올라왔으나 아무도 답을 하지 않는다"며 "왜 시장은 나타나지 않는가.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같은 날 소식통을 인용해 "뇨녹사 훈련장과 인근 마을을 시찰한 결과 방사능 수치는 정상이었다"고 보도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매우 민감한 장비를 동원해 정밀한 검사를 벌여 자연 범위 내 방사선을 측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누가, 어떤 목적으로 이러한 검사를 추진했는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세베로드빈스크 시는 사고 직후 마을의 방사능 수준이 일시적으로 급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러시아 기상·환경 당국 역시 "방사능 수준이 일시적으로 평소의 16배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번 폭발이 러시아의 신형 핵추진 순항미사일 '스카이폴' 실험 중 벌어진 사고가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러시아의 '스카이폴' 폭발로 사람들이 그 시설 주변과 그 이상의 공기를 걱정하게 됐다. 좋지 않다!"는 트윗을 게시하기도 했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 주말 "뇨녹사 훈련장에서는 동위원소 발전 시스템을 위한 공학 실험이 이뤄졌다"며 폭발 사고의 핵 관련성을 인정했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